최종편집 : 2018.2.23 13:5    
전체
  정치/의회
사회
행정
경제
교육
문화/체육
복지
특집/기획
기고
중구신문 지면보기(PDF)
Myeongdong News
정치/의회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뉴스홈 >기사보기
문재인 후보, 안철수 그림자 지우기 유세
18일 전북대 앞 유세, 빗속 5천여명 운집
[2017-04-20 오후 4:34:00]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전주를 방문해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이틀째인 4월 18일 전주를 방문한 문재인 후보의 유세 핵심어는 ‘통합 대통령’이었다. 전주는 앞서 17일 안철수 후보가 유세를 벌인 지역이다.


오후 3시 전북대 구정문 앞 유세장을 찾은 문재인 후보는 전주의 비빔밥을 같이 비비고 같이 먹는 퍼포먼스를 하며 “대통령이 되면 시대를 통합하고, 국민을 통합하고, 지역을 통합하는 대통령이 꼭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문 후보는 “고 노무현 대통령이 재임시절 전주 왔을 때 전주 시민들이 8도를 통합하는 통합비빔밥을 비벼 준 것을 기억한다”며 “비빔밥에 깃든 통합의 정신처럼 세대와 지역을 뛰어넘는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고 연설했다.

또 문 후보는 “멈춰버린 성장 엔진을 되살리고 미래성장 동력을 육성할 것”이며 “전북 경제를 살려내고 전북의 일자리도 해결해 전북 경제 살리는 경제 대통령, 일자리 해결하는 일자리 대통령으로 평가받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민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며 “이번 대선은 이념 대결이나 지역 대결이나 세대간의 대결이 아닌 상식과 정의로 국민이 통합되는 선거”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5월 9일 밤 어느 지역은 잔칫날이 되고 어느 지역은 초상집이 되는 시대는 이제는 끝내야 하지 않겠느냐”며“사상 최초로 전국에서 골고루 환영받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갑자기 굵은 빗줄기로 변한 오후 3시 이후에도 속속 모여든 시민과 지지자들 때문에 유세장은 5천여명의 인파로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한편 문 후보는 40여분의 전북대 앞 유세를 마치고 전주시 덕진구 소재 덕진노인종합복지관을 찾아 어르신 공약을 밝혔는데 어르신 정책의 핵심은 ‘어르신 기초연금을 매달 30만원 까지 지급하겠다’는 것과 ‘치매를 국가 책임으로 하겠다’와 ‘틀니와 인플란트를 반값으로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

(한국지역신문협회 대선 공동 취재단)

편집부(7734114@hanmail.net)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평화새마을금고, ‘2017년도 제42
신당1·2·3동 새마을금고, ‘제41
‘일자리안정자금’ 향한 중구人 관심의
제8대 중구문화원 이종철 원장 취임식
중구의회 의석변화, 의장과 부의장 무
중구의회, 제242회 임시회 20일부
명동관광특구協, ‘다시 찾고 싶은 스
충무아트센터,‘30년만의 올림픽 돌아
변창윤 부의장, 구의회 의장協 지방의
이경일 의원, 구의회 의장協 의정대상
아름다운 나눔
청구노인복지센터, 어린이집 마술 재능
신당5동 지역사회보장協, 겨울이불 전
충무아트센터 골프회, 사랑의 성품 전
중구 문화행사
우당 선생 탄생 150주년,‘우당 이
바르게살기운동, 2017 평가보고회
소공동노인회 남월진 회장 초청, 삼계
 
전체 :
어제 :
오늘 :
서울시 중구 명동8길 22-4 대한빌딩 1001호 | Tel 02-773-4114 | Fax 02-774-9628
Copyright ⓒ 서울중구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7734114@hanmail.net